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장제원 "'운전자 바꿔치기' 의원실과 관계 없어.. 법적대응 불사"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명예훼손"

2019.09.10 09:20
장제원 "'운전자 바꿔치기' 의원실과 관계 없어.. 법적대응 불사"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아들 장용준(19)씨의 음주운전 사고 운전자 '바꿔치기'에 의원실이 연루됐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장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래 링크한 기사는 의혹 부풀리기를 넘어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분명히 밝힌다. 기사에 나오는 운전자로 바꿔치기 하려 했다는 30대 남성 A씨는 제 의원실과는 어떠한 관련도 없는 사람임을 분명히 밝힌다"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한 매체는 장 의원 아들의 음주운전 사고를 바꿔치기 하려고 시도했던 사람이 의원실 관계자로 의심된다는 보도를 했다.

장 의원은 "해당 기자와의 통화에서 '아들 사건과 관련해 현재로선 하나하나 입장을 밝힐 문제가 아니고 특히 정치부가 아니라 사회부 기자와는 더더욱 얘기할 입장이 아니다'라는 일관된 입장을 전했을 뿐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 기사에 대해 기사삭제 및 정정보도를 요청할 뿐만 아니라 모든 민형사상의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며 "기사를 퍼나르는 매체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지금까지 숱한 피의사실 공표와 의혹 부풀리기 보도에 대해 수사결과가 얘기해 줄 것이라 믿고 참고 있었지만, '의원실 관계자로 의심된다'라는 식의 카더라 보도를 통해 마치 운전자 바꿔치기 당사자가 의원실 관계자인 것 같이 묘사한 기사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명예훼손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아무리 의원실 관계자를 아들 대신 운전을 했다고 시킬 그토록 나쁜 사람은 아니다. 사건 이후 해도해도 너무한 기사들이 나와도 못난 아들 둔 죄로 참고 있었지만, 이건 너무 한 것 아니냐. 자중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장제원 #아들 #음주운전 #법적대응

onnews@fnnews.com e콘텐츠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