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컬러복사기로 1만원권 복사해 사용한 20대

홀로그램 없는 지폐..경찰, CCTV 추적해 붙잡아

2019.09.09 18:54
컬러복사기로 1만원권 복사해 사용한 20대
천안서북경찰서 전경©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김아영 기자 = 전국을 돌며 편의점 등에서 1만원권 위조지폐를 사용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천안서북경찰서는 1만 원권 300매를 만들어 사용한 혐의(통화위조죄)로 A씨(21) 등 3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6일 오후 11시께 천안 서부역사 주변의 한 편의점에서 1500원짜리 생수를 구매한 후 1만 원권 위폐를 거스름돈을 받아 챙기는 등 위조지폐 70여 장을 사용한 혐의다.

경찰은 "돈이 이상해 보인다"는 편의점 사장과 아르바이트생 등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 CCTV를 추적해 대구에서 이들을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이 사용한 위조지폐는 컬러복사기로 앞뒷면을 복사해 홀로그램이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생활비 마련을 위해 위폐를 만들어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소지하고 있던 위폐 200여 매를 압수했다"며 "이들이 천안과 아산, 대구 안동시, 경기도 평택시 등 전국의 편의점에서 사용한 위폐 100여매의 행방을 찾고 있다"고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