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文대통령, 조국 임명 전 밤새 고민하면서 준비 지시한 것

조 장관·그 일가에 있었던 의혹, 인사청문회 등 보고 받아

2019.09.09 16:41
文대통령, 조국 임명 전 밤새 고민하면서 준비 지시한 것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9.9/뉴스1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하기 전날(8일)까지도 참모진에게 조 장관에 대한 임명과 철회 '두 가지 발표문' 준비를 지시하면서 밤새 숙고의 시간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동남아 3개국 순방(태국·미얀마·라오스)에서 귀국한 직후 같은 날 오후 9시부터 자정을 넘기면서까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 핵심 참모진과 함께 조 장관의 거취를 놓고 회의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참모진에게 그동안 조 장관과 그 일가에게 있었던 의혹, 국회 인사청문회 등 여러 보고를 받았고 주로 경청했다 한다.

이후 문 대통령은 토요일인 7일엔 전날(6일) 있던 내용들을 토대로 고심을 하다가 8일 오후 4시쯤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에게 조 장관에 대한 '두 가지 발표문'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시한 두 가지 초안을 보고받은 문 대통령은 8일 밤 고민을 정리하면서 임명 쪽으로 결단을 내리고는 초안을 손수 고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9일) 매일 오전 9시부터 30~40분간 이어지는 티타임에서 참모진에게 임명 결정을 알렸다. 이후 곧바로 발표시간과 메시지, 발표형식 등이 논의됐다.

강기정 수석은 이후 국회로 향해 여야대표 등을 찾아 문 대통령의 결정에 대해 설명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