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하태경 "文대통령은 남자 박근혜. 문재인 정권은.."

"우병우 자리에는 조국이 있고 최순실 자리에는 정경심이.."

2019.09.09 15:14
하태경 "文대통령은 남자 박근혜. 문재인 정권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형진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 파탄 선언"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끝내 국민과의 정면대결을 선택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국민 절반이 반대하는데도 (문 대통령은) 국민 대신 조국을 택한 것 같다"며 "조국 본인은 물론 온 가족이 수사대상에 오르고 부인은 사문서위조로 기소까지 됐지만 그럼에도 문재인 정권은 검찰개혁이란 황당한 주장을 굽히지 않고 국민, 국회, 검찰이 잘못됐다는 억장 무너지는 궤변을 멈추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국은 단 하루라도 법무부 장관 자리에 있어선 안되는 인물로 해임 건의안 표결을 즉각 추진할 것"이라며 "또 검찰의 수사와 별개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통해 문재인 정권에 땅에 파묻으려는 조국 일가의 의혹에 대한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의원은 "지난 대선때 문 대통령을 비판하던 사람들 사이에서 문 대통령은 남자 박근혜라는 얘기가 돌았다"며 "문재인 정권은 노무현 정권2기가 아니라 박근혜 정권2기"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박근혜 정권 말년 때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던 드라마가 주인공만 바뀌고 똑같이 재방송되고 있다"며 "우병우 민정수석 자리에는 조국이 있고 최순실 자리에는 정경심이 있고, 정유라 자리에는 조국의 딸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병우와 최순실 일가를 지키기 위해 박근혜 정권이 무너졌던 것처럼 이젠 조국 일가를 지키기 위해 문재인 정권이 흔들리고 있다"며 "이 불행한 사태를 초래하지 않기 위해서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조국 사퇴란 결단을 내리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채이배 정책위의장은 "촛불혁명의 힘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권이 조국 하나를 지키고자 민심에 반하는 결정을 내렸다"며 "우리 국민이 조국에 분노하는 이유는 후보자 딸이나 가족이 불법을 저질러서가 아니라 정당하다고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 적법하게 이뤄졌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채 정책위의장은 "문 대통령은 조국을 임명하면서 국민의 상처를 치유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상처를 후벼 파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탄생 배경에는 물의 힘으로 배를 띄울 수는 있지만 물이 결국 화나면 배를 뒤집을 수 있다는 군주민수(君舟民水)라는 촛불정신이 있었다"고 말했다.

유의동 의원은 "문 대통령의 조국 임명 강행은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권한을 넘어선 권한남용"이라며 "헌법 정신도, 자유민주주의적 헌법 질서도, 국민의 반대까지도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문재인 정권이 두려워하는 것은 도대체 뭐냐"고 반문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