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장제원 아들, 사고 이후 나타난 30대男은 누구?

오토바이 운전자에게 '아버지가 국회의원' 합의 시도하더니..

2019.09.09 13:47
장제원 아들, 사고 이후 나타난 30대男은 누구?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장용준씨(19)© News1star (Mnet '고등래퍼' 캡처)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인 장용준씨(19)의 음주운전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수사팀을 보강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장씨는 노엘이라는 예명으로 가수활동을 하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교통과장을 수사책임자로 해 교통사고조사팀, 교통범죄수사팀, 폐쇄회로(CC)TV 분석요원을 수사에 투입하기로 했다"며 "음주 교통사고 뿐만 아니라 운전자 바꿔치기 등 언론에서 제기한 의혹 전반에 대해 신속 정확하게 수사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경찰청도 이날 정례간담회에서 "장씨가 음주운전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시인을 했다"며 "다른 의혹들에 대해서도 CCTV 등 분석을 통해 물적증거를 확보하고 진상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이 사고 현장에서 장씨를 돌려보낸 것을 두고 '부실수사'라는 지적이 제기되는 데 대해 경찰은 "경찰청에서 하달된 음주사고 시 현행범 체포기준에 따르면 음주운전으로 인해 발생한 사고라도 피해자 사망, 중상해 등 중대 사고가 아닌 이상 현행범으로 체포하지 않고 임의동행을 요구하도록 돼있다"고 해명했다.

다른 경찰 관계자 역시 "당시 장씨가 사고지점에서 떨어져 있었고, 피해자가 운전자를 제대로 보지 못해 판단하는 데 애로가 있었던 것 같다"며 "이번 사건을 포함해 국민 눈높이에 맞게 보다 체계적으로 현장 대응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씨는 7일 오전 2시에서 3시 사이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낸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는 경상을 입었다.

장씨는 사고를 낸 이후 오토바이 운전자에게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며 합의를 시도하는 한편 경찰에는 자신이 운전을 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이후 장씨의 지인인 한 30대 남성이 현장에 나타나 자신이 운전했다고 경찰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장씨가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고 시도한 것과 관련해 사고 이후 1차 조사를 받고 귀가한 장씨를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장씨가 운전자라고 지목한 남성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장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경"이라며 사죄의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민주평화당은 8일 논평 등을 통해 장 의원이 의원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