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유승준 “나이도 어린데” vs 서연미 아나 “대국민 사기극”

서 아나운서, CBS 인터넷방송서 유승준 입국 반대 의견 전한 바 있어

2019.09.09 09:44
유승준 “나이도 어린데” vs 서연미 아나 “대국민 사기극”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과 서연미 CBS 아나운서가 SNS 설전을 벌였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7월 8일 CBS 유튜브 ‘댓꿀쇼PLUS’ 151회 방송이다. 해당 방송은 유승준의 비자 발급 거부 처분 취소 소송 대법원 판결을 사흘 앞두고 패널들의 찬성과 반대 토론을 진행했다.

해당 방송에 출연한 서 아나운서는 학창시절 유승준의 팬이었다며 “왜 굳이 들어오려고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제가 완벽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우상이 이런 일을 저지르니 지금까지도 괘씸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얘(유승준)가 지금 F-4 재외동포 비자 발급 받기 위해 LA 영사관에 신청했다”라며 “얘가 한국에서 활동을 하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얘 입장에서는 미국, 한국에서 활동하는 것이 이득인 것”이라며 유승준을 ‘얘’라고 지칭하며 비판했다.

이에 유승준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것 같은데 저를 ‘얘’라고 하시더라”라며 “용감한건지 멍청한건지, 똑같은 망언을 제 앞에서 다시 할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을 거짓 증언이라고 한다”라며 “양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마음이 편할 수 없다. 없는 것이 정상”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한 때 제 팬이었기에 더 열 받았다고 했느냐. 참 오빠가 할 말이 없다.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에 하나는 받아야겠다”라고 덧붙였다.


유승준의 공개 저격에 서 아나운서도 즉시 반박글을 게시했다.

서 아나운서는 “전국민 앞에서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대국민 사기극 연출한 사람이 '거짓 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라며 “누군가가 자신의 커리어만을 생각해 거짓말 할 때, 정직하게 군대 간 수십만 남성들의 마음은 무너져 내리지 않았을까"라고 주장했다.

한편 서 아나운서는 현재 해당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유승준 #서연미 #설전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