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신상공개 장대호 "흉악범이 양아치 죽인 것…미안하지 않아"

경찰이 말 막자 "왜 말 못 하게" 불만 표시

2019.08.21 15:30
신상공개 장대호 "흉악범이 양아치 죽인 것…미안하지 않아"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경찰서로 조사를 받기 위해 이송되고 있다. 경찰 신상공개위원회는 장대호의 실명과 나이 및 결혼여부(미혼), 얼굴까지 공개한다고 밝혔다. 2019.8.2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사진=뉴스1

신상 공개 결정이 된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가 마스크를 벗고 언론에 첫 공개됐다.

장대호는 21일 오후 1시 40분께 보강 조사를 위해 일산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고양경찰서로 이동했다.

경찰차에서 내린 후 취재진을 본 장씨는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기 때문에 반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미안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고려 때 김부식의 아들이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사건이 있었는데 정중부가 잊지 않고 복수했다"며 말을 이어가려 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장대호는 "왜 말을 못 하게"라며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앞서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0일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모텔에 찾아온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심하게 훼손한 뒤 공개적인 장소인 한강에 유기하는 등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그 결과가 중대하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범행도구를 압수하고 CCTV를 확보하는 등 증거도 충분하다"고 장대호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장대호의 나이, 성별, 이름 등이 공개됐다.

장씨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32)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지난 12일 여러 차례에 걸쳐 훼손한 시신을 한강에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로 구속됐다.

#장대호 #한강토막살인 #신상공개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