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일본인 출입 금지' 식당에…"애국 마케팅 그만" 냉소

현수막 건 고기집에 국내 네티즌은 '비판'…일본인은 '비아냥'

2019.08.13 16:37
[헉스] '일본인 출입 금지' 식당에…"애국 마케팅 그만" 냉소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부산 한 고깃집에서 '일본인 출입 금지' 현수막을 내걸어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12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일본인 출입금지 가게' 내용의 사진이 담긴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사진에서 한 식당은 '일본인 출입금지'라는 현수막을 걸었다. 현수막에는 '힘내라 대한민국'이라는 문구와 '일본인에게는 어떠한 서비스도 제공하지 않습니다'라고 적혀있다. 이 식당은 부산에 위치한 고깃집으로 알려졌다.

'힘내라 대한민국'이라는 표어가 무색하게 국내 네티즌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이성적으로 확장해야 하고, 일본인 혐오로 번져선 안 된다는 반응이다.

네티즌들은 "경제 보복조치를 한 일본 정부를 규탄하자는 것이지 일본인 개인을 혐오하자는 것이 아니다" "지나친 애국 마케팅이다" "불매는 우리만 하면 되고 일본인이 와서 팔아 준다는 데 이득이다" "저런 건 애국이 아니라 나라망신이다. 등 비판했다.


이외에도 "일본인 출입금지를 한국말로 쓰면 어떻게 하나. 보여 주기식 아니냐"가 있었고, 일부에선 "사장님 마음 아니냐"는 반응도 있었다.

반면 이 게시물을 트위터에 공유한 일본인은 '일본인 출입금지'를 게임에 빗대며 비아냥거렸다.

이 일본인은 "지금 일본인 출입 금지 가게에서 자신의 한국어 실력을 시험하라는 두근두근 이벤트를 개최하고 있다"며 "일본인이라는 것을 들키면 쫓겨나는 스릴 만점 게임. 이런 이벤트는 또 언제 할지 모르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예쁜 발음과 원어민다운 표현을 익혀서 모두 도전해보자"고 냉소했다.

#일본인 #출입금지 #고기집 #애국마케팅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