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혐한 기업 사라져라" 댓글 차단한 DHC…정유미까지 '불똥'

"한국은 금방 뜨거워지고 식어" DHC테레비 방송 논란 이어져

2019.08.12 15:25
[헉스] "혐한 기업 사라져라" 댓글 차단한 DHC…정유미까지 '불똥'
(출처=뉴시스/NEWSIS) /사진=뉴시스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자회사인 'DHC테레비'가 혐한 논란으로 비난을 받자 DHC코리아가 일부 SNS의 댓글을 차단했다. 해당 기업의 모델로 활동 중인 배우 정유미에게 까지 불똥이 튀는 모양새다.

지난 10일 DHC의 자회사인 'DHC테리비'는 최근 혐한 발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 '지낭 도로노몬 뉴스'를 방송했다. 이 프로그램에서 한 출연자는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니까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지"라며 폄훼했다.

또 다른 출연자는평화의 소녀상 전시와 관련해 "예술성이 없다. 내가 현대미술이라고 소개하며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것인가"라는 망언을 내뱉기도 했다.

이어 "조센징(한국인을 비하하는 표현)은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해 지금의 한글이 됐다"는 역사 왜곡 발언까지 서슴지 않은 출연자도 있었다.

[헉스] "혐한 기업 사라져라" 댓글 차단한 DHC…정유미까지 '불똥'
/사진=페이스북 캡처

해당 방송이 알려지자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DHC 불매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다수의 네티즌은 DHC코리아 공식 인스타그램에 찾아가 사과와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DHC측은 사과 대신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댓글을 차단하는 조치를 취했다. 현재 댓글이 차단되지 않는 페이스북에는 "혐한 기업 사라져라" 등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DHC의 모델로 활동 중인 배우 정유미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일부 네티즌은 정유미의 SNS에 "혐한 기업의 모델 활동을 중단하라"고 댓글을 적었다. 반면, "이미 계약한 건 어쩔 수 없지 않겠느냐"는 반응도 눈에 띄었다.

#DHC #DHC테레비 #일본불매운동 #정유미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