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1위는 삼성전자, 하지만!!!

2위, 4위, 5위는 중국업체가 차지했다. 유럽 공략이 먹혔다는..

2019.05.01 21:21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1위는 삼성전자, 하지만!!!
화웨이 홈피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 등 중국 업체들이 약진하고 있다. 지난 1분기 출하된 스마트폰 3대 중 1 대는 중국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화웨이는 스마트폰 출하량에서 세계 2위였던 애플을 여유 있게 제쳤고, 세계 1위인 삼성전자를 턱밑까지 추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1분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718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21.7%로 1위를 지켰다. 삼성전자의 출하량은 전년대비 8% 준 것이다.

이에 비해 화웨이는 1분기에 5910만대를 출하했다. 이는 전년 대비 50% 급증한 것이다. 이로써 점유율도 17%로 끌어올렸다.

애플의 출하량은 전년대비 30% 급감했다. 이로써 시장 점유율도 15.1%에서 13%로 더 떨어졌다.

이로써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21.7%로 1위, 화웨이가 17%로 2위, 애플이 13%로 3위를 각각 기록했다.

시장 점유율 4~5위도 중국 업체였다. 샤오미는 지난해 8.2%에서 올해는 8.3%로, 오포도 7%에서 7.7%로 점유율을 각각 끌어올렸다.

이에 따라 화웨이, 샤오미, 오포까지 합친 중국 주요 업체의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33%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에는 22.6%였다.
시장 점유율이 33%라는 것은 세계 휴대폰 3대 중 1대가 중국산이란 얘기다.

전문가들은 화웨이가 미국 시장에서 판로가 막히자 유럽 시장을 집중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화웨이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P3와 P30을 지난 3월 프랑스에서 발표하는 등 유럽시장에 엄청난 공을 들이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