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A형 간염, 30~40대 70% 이상 걸려.. 꼭 지켜야할 것은?

과거에는 위생상태가 좋지 않아 어릴 때 가볍게 앓았지만..

2019.04.29 09:09
A형 간염, 30~40대 70% 이상 걸려.. 꼭 지켜야할 것은?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A형 간염'이 서울ㆍ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A형 간염은 바이러스 감염이 부르는 급성 염증성 간 질환으로, 주로 오염된 손과 물, 음식, 소변, 대변 등을 통해 사람의 입을 거쳐 감염된다. 주사기나 혈액제제, 성접촉 등도 감염 경로다.

A형 간염은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15일∼50일, 평균 28일 후 증상이 발생한다. 보통 심한 피로감과 식욕부진, 메스꺼움, 복통 등 증상이 나타나고, 황달이 동반되기도 한다.

소아는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없거나, 가볍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만, 성인의 경우 70% 이상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전격성 간염으로 사망할 수 있다.

A형 간염 예방을 위해서는 손씻기, 물 끓여 마시기, 음식 익혀 먹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 음식은 85도 이상에서 1분간 가열하며, 조개류는 90도에서 4분간 가열해야 한다. 채소,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을 벗겨 먹어야 한다.

또 용변 후, 음식 취급 전, 환자를 돌보거나 아이를 돌보기 전 비누를 사용해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손을 씻는 것이 중요하다.

한편 2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A형 전국의 간염 확진자는 3549명으로 지난 한 해 감염자 2436명보다 45.7%(1113명) 많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1035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서울(570명)로 두 지역 감염자가 전국의 45%를 차지한다.


신고 환자 가운데 30∼40대가 72.6%(30대 37.4%, 40대 35.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970년대 이후 출생자들의 경우 사회 전반적인 위생상태가 좋아지면서 A형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과거에는 위생상태가 좋지 않아 어릴 때 A형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돼 가볍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았다.

#건강 #A형간염 #서울 #경기 #3040 #예방 #주의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