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작심하고 文대통령에 독설한 황교안 "도끼로.."

문재인 정부를 독재권력으로 규정

2019.04.27 10:54
작심하고 文대통령에 독설한 황교안 "도끼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 News1 김명섭 기자
"도끼날의 야합으로 자유민주주의 잔인하게 찢어"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도끼로 장작을 패듯, 독재 권력의 야만적인 폭력의 비가 내려 서슴없이 대한민국을 부수고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여의도에는 도끼 비가 내린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차디찬 금속이 법을 쪼개고 민생을 파괴하고 있다"며 "2중, 3중, 4중 도끼날의 야합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잔인하게 찢어버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우리 대한민국, 우리 국민, 우리 헌법, 우리 자유민주주의를 패고 부수고 파괴하고 찢어버리는 저 독재의 도끼날을 저는 피 흘리며 삼켜버릴 것"이라며 "결코 죽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독재의 만행으로부터 우리 모두를 지키겠다.
독재 종식의 쐐기를 박겠다"며 "오늘은 광화문에 해가 뜬다. 아름다운 자유민주주의의 해를 맞이한다. 모두 함께해달라"고 촉구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