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북한 "웜비어 억류비용 달라"며 미국에 청구한 금액

돈 달라! 고문하고 사망 직전에 석방시켰지만 돈 달라!

2019.04.26 07:03
북한 "웜비어 억류비용 달라"며 미국에 청구한 금액
북한에 억류된 뒤 혼수상태에 빠진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의 석방 소식 보도. (사진=CNN)© News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억류됐다가 17개월 만에 석방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를 돌본 비용 200만달러에 대한 북한이 제출한 청구서의 지불을 승인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WP는 2017년 6월13일 버지니아대 학생인 웜비어가 평양을 떠나기 수시간 전 조셉 윤 미국 국무부 특사에게 이 청구서가 전달됐다고 이 문제에 정통한 두 사람을 인용해 전했다. 윔비어는 귀국 엿새 후 사망했다.

윤 특사는 이번 사안에 대한 논평 요청에 대해 이메일을 통해 "외교적 교류에 대해 논평이나 확인을 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웜비어를 귀국시키고자 북한에 파견된 윤 특사는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전달된 지침에 따라 의료비 지급 청구서에 서명했다고 WP가 이 상황에 정통한 익명의 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인터뷰에서 "우리는 인질 협상을 언급하지 않는다"며 "그 때문에 이 행정부가 그 분야에서 성공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 청구서는 미 재무부로 이송돼 2017년까지 미납 상태로 남아 있었다고 WP는 전했다.
미국 정부가 나중에 그 비용을 지불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북한을 관광하러 방문한 버지니아대 학생 웜비어는 2016년 1월부터 17개월 동안 억류됐다. 북한 관영 매체들은 웜비어가 호텔에서 선전 문구가 적힌 물건을 훔치려 한 혐의로 15년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