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부산에서 발견된 거대 싱크홀.. 가슴 쓸어내린 시민들

아파트 공사장에서 발견된 지름 15m, 깊이 1.6m의 싱크홀

2019.04.22 07:28
부산에서 발견된 거대 싱크홀.. 가슴 쓸어내린 시민들
21일 오후 6시쯤 부산 강서구 명지동 삼정그린코아 더 시티 신축공사장 인근 도로에서 지름 15m, 깊이 1.6m 크기의 침하 현상이 나타나 2개 차선이 통제됐다. 도로 위에 균열이 발생한 틈 사이로 물이 차오른 모습(.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부산 강서구의 한 아파트 신축공사장 앞 도로에서 침하현상이 나타나 2개 차선이 통제 중이다.

21일 오후 6시쯤 부산 강서구 명지동 삼정그린코아 더시티 신축공사장 인근 인도에서 침하 현상이 시작됐다.

이날 오후 9시쯤 도로 1개 차선에 걸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고 22일 0시50분쯤에는 틈 사이로 물이 차오르면서 침하 반경이 급격하게 넓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아파트 신축 공사장 앞에는 지름 15m, 깊이 1.6m 크기의 침하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다.

교차로에 설치된 신호등이 15도가량 기울자 경찰은 전원을 차단하고 관할 구청과 LH 등 관계당국에 통보했다.

경찰은 도로 3,4차선을 통제하고 진입차량을 우회조치하고 있다.


신축 아파트는 모두 371세대 규모로 오는 2020년 완공예정이다.

당시 현장에서는 터파기 공사가 진행중이었고 올해 1월부터 주변에서 비슷한 현상이 나타나 보수공사가 이뤄지고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도로 침하 현상이 나타난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