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중국인 주식' 돼지고기 가격 급등시킨 중국의 감염병

돈 없어서 소고기 사먹는 사태가 오는 건 아니겠죠?

2019.04.22 07:16
'중국인 주식' 돼지고기 가격 급등시킨 중국의 감염병
하이난성 위치도 - 구글 갈무리
이로써 26개성-5개 자치구 모두에서 돼지열병 발생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돼지열병)이 중국의 최남단 섬인 하이난성까지 퍼져 전국토가 돼지열병에 감염됐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2일 보도했다.

중국 농업농촌부는 21일 하이난성 6개 농장에서 146마리의 돼지가 돼지열병으로 살처분됐다고 밝혔다.

살처분이 잇따르면서 돼지 사육 수는 전년대비 18.8% 정도 줄었다.

국토의 최남단이 하이난성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돼지열병은 중국 26개 성, 5개 자치구 모두에 퍼졌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약 2억 마리의 돼지가 사육되고 있으며, 이중 절반이 중국에서 사육되고 있다.

중국이 돼지를 잇따라 살처분함에 따라 돼지공급 부족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3월 들어 돼지고기 가격은 전월대비 6.3% 급등한데 이어 올 하반기에는 70% 이상 급등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돼지고기는 중국인들의 주식이다. 이에 따라 소비자 물가가 급상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SCMP는 예상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