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박유천 vs. 황하나.. 헤어진 연인의 재회는 경찰서에서

언젠가는 우리 다시 만나리, 어디로 가는지 아무도 모르지만

2019.04.21 13:44
박유천 vs. 황하나.. 헤어진 연인의 재회는 경찰서에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가 대질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가 대질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연인 사이였던 두 사람의 진실 공방에 마침표가 찍힐 것으로 보인다.


21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박씨와 황씨의 주장이 첨예해 이번주 중 대질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박씨는 올해 초 황씨와 함께 필로폰 수십 만원 어치를 구매해 황 씨의 오피스텔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수사를 통해 박씨가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돈을 입금한 뒤 2~30분 후 황씨와 함께 나타나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아 황씨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오피스텔로 들어가는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 17~18일 이틀에 걸쳐 박씨를 불러 이를 추궁했다.

하지만 박씨는 경찰에서 “황씨의 부탁으로 누군가의 계좌에 돈을 입금했다. 무엇이 들어 있는지 모르는 물건을 찾아 황씨 집으로 가져다줬다”며 마약 구매나 마약 투약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마약을 투약한 적도, (황하나에게) 권유한 적도 없다”며 지속적으로 결백을 주장하며 혐의를 전면 부인해왔다.

한편 황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과 경찰 조사과정에서 “박씨가 권유해 마약을 투약했다”, “올해 초 박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두 사람의 진실 공방이 첨예하게 이어지자 경찰은 두 사람의 대질조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대질 조사는 일주일 내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찰은 박씨의 두 차례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판단해 추가조사가 필요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앞선 두 차례의 조사에서 박씨가 피로를 호소해 중단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경찰은 지난 1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한 박씨의 모발과 소변 등에 대한 감정 결과에 따라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면서도 “황씨는 박씨와 마약을 투약했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 줄곧 자세하고 일관된 진술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유천 #황하나 #대질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