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갤럭시폴드 결함'에 신난 미국.."역시 아니었다"

'갤럭시 노트 7' 배터리 발화 사건도 언급

2019.04.19 11:17
'갤럭시폴드 결함'에 신난 미국.."역시 아니었다"
18일(현지시간) 미 CNBC는 유튜브에 "이틀만에 고장났다"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화면 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았는데도 갤럭시 폴드 화면 한쪽이 깜박거리거나 꺼지는 현상이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사진=CNBC 갈무리) © 뉴스1
'갤럭시폴드 결함'에 신난 미국.."역시 아니었다"
더버지는 사진 촬영 기자가 사용하는 점토가 힌지 사이로 들어가 고장을 일으켰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더버지의 사진을 보면 접히는 부분에 유격(벌어짐)이 확인된다. (사진=더버지 갈무리) © 뉴스1
'갤럭시폴드 결함'에 신난 미국.."역시 아니었다"
갤럭시폴드를 자세히 살펴보면 마치 필름처럼 생긴 화면 보호막이 부착돼 있는 것이 눈에 띈다.(출처 씨넷)© 뉴스1
美 언론 "화면보호막 안떼도 스크린 오류"…삼성 "예정대로 출시"

(서울=뉴스1) 강은성 기자,박병진 기자 = 오는 26일(현지시간) 미국 출시를 앞둔 삼성전자의 접이식(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화면 결함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미국 언론은 삼성전자측의 설명과 달리 '화면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아도 고장이 난다는 지적을 제기한다. 일각에서는 "애플에 좋은 소식이다", "삼성전자가 '아이폰 카피캣'을 탈피하나 싶었지만 역시 아니었다" 등 삼성전자에 대한 노골적인 반감도 드러낸다.

◇美 '갤폴드' 논란 시끌…"화면보호막 안 떼도 스크린 오류"

미 CNBC는 유튜브에 "이틀만에 고장났다"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화면 보호막을 제거하지 않았는데도 갤럭시 폴드 화면 한쪽이 깜박거리거나 꺼지는 현상이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토드 해슬턴 CNBC 기자는 "해당 제품은 현재 삼성전자가 회수해 간 상태"라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해당 문제는 디스플레이 부품인 화면 보호막을 인위적으로 제거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미 정보기술(IT) 매체 더 버지도 갤럭시 폴드를 파손하지 않고 일상적으로 사용했지만 디스플레이 액정에 흰 줄이 가거나 한쪽 화면이 꺼지는 등 오류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번 갤럭시 폴드의 스크린 결함 논란은 미국 현지 언론들이 대다수 인용 보도하면서 큰 이슈가 되고 있다. ABC뉴스 등 미국 지상파 방송사들도 갤럭시 폴드 오류를 방송하며 "일부는 '리뷰어'의 실수로 인한 오류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도 화면 꺼짐 등의 오류 역시 발생해 삼성전자의 정밀 분석이 필요해 보인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갤럭시 폴드 디스플레이 부품 중 하나인 화면 보호막을 억지로 제거해 파손에 의한 오류가 일어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삼성 '애플 아이폰 카피캣' 오명 벗나했더니"…날 세우는 美

일부 언론들은 "삼성전자가 이번 갤럭시 폴드 개발 및 출시로 그간 '애플 아이폰 모방자(카피캣)'라는 오명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선도적인 제품을 출시하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며 날선 비판에 나섰다.

증권 전문 매체에서는 "애플 주주들에게 희소식"이라며 날을 세웠다. 인베스터플레이스는 "삼성전자는 그동안 아이폰 카피캣으로 불려왔지만 지난 2월 갤럭시 폴드를 발표하면서 스마트폰의 리더처럼 부각됐지만 출시도 되기 전 오류가 발생하면서 (리더 이미지가 금새) 추락했다"고 비판했다.

삼성전자 입장에서는 떠올리기 싫은 '악몽'인 '갤럭시 노트 7' 배터리 발화 사건도 언급했다. 인베스터플레이스는 "삼성전자는 노트7으로 회사의 스마트폰 이익에 재난 수준의 타격을 입었는데 이 시기에 애플은 창립 이래 최대 이익을 올리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며 "갤럭시 폴드의 초기 오류와 '빠른 실패'는 애플에게는 아주 좋은 소식"이라고 지적했다.

◇원인 놓고 美 언론 '갑론을박'..삼성전자 "예정대로 출시"

갤럭시 폴드는 미 현지 언론과 리뷰어들에게만 소수의 시제품이 배포돼 오작동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대신 레딧, 유튜브 등 온라인 커뮤니티는 갑론을박으로 뜨겁다. 주로 화면이 접히는 부분(힌지)의 틈으로 이물질이 들어갔기 때문이라는 추측을 놓고서다.

더버지는 사진 촬영 기자가 사용하는 점토가 힌지 사이로 들어가 고장을 일으켰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더버지의 사진을 보면 접히는 부분에 유격(벌어짐)이 확인된다.

악평만 있는 것은 아니다. 또 다른 IT매체 샘모바일은 갤럭시 폴드를 사용해 본 결과 배터리 성능이 놀라울 정도라고 평했다. 갤럭시 폴드의 배터리 용량은 4380밀리암페어(㎃h)다.

CNN도 라몬 리아마스 IDC 분석가의 발언을 인용해 "갤럭시 폴드는 분명히 위험한 시도지만, 모든 혁신은 위험을 동반하는 법"이라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의혹이 제기된 리뷰용 제품에 대해 정밀 검사를 실시, 출시에 만전을 가하겠다는 입장이다. 출시도 계획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갤럭시 폴드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현지에서 예약판매를 시작한 지 하루만에 물량이 동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있다. 예판 물량은 9000대 정도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