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XX야" 한달간 구청에 욕설문자.. 범인은 구청직원?

"왜 욕 하느냐"고 따졌지만 문자를 보낸 적이 없다는 대답만..

2019.04.18 10:38
"XX야" 한달간 구청에 욕설문자.. 범인은 구청직원?
© News1 DB

(부산·경남=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 사하구 문자메시지 발송시스템을 통해 욕설이 담긴 메시지가 일부 구청 직원과 민원인들에게 발송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하구는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후 최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18일 밝혔다.

구청 내부 서버에서 발송된 이 메시지에는 "XX야" 등의 욕설이 담겨 있었다.

이 같은 문자는 1달여 가까이 지속됐다. 여러 차례 발송된 문자를 이상히 여긴 사람들이 문자가 발송된 번호로 "왜 욕설을 하느냐"고 따졌지만 문자를 보낸 적이 없다는 대답만 돌아왔다.

이후 문자를 받은 사람들이 구청 직원이나 민원인인 것이 드러나자 구청 감사실이 자체 조사에 나섰다.

감사실은 해당 문자가 구청 내부 서버에서 발송된 사실을 확인했다.
문자메시지는 특정 아이디로 구청 내부 서버에 접속해 발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 관계자는 "내부 직원의 소행인지, 구청 IP가 도용됐는지는 알 수 없다"며 "경찰에서 현재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구청에서 넘어 온 자료를 확인하는 과정에 있다"며 "차후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아이디를 쓰는 직원 등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