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진주 방화·흉기난동 범인이 보인 이상한 행동들

이같은 행동은 비오는 날이면 더욱 심했다

2019.04.17 12:58
진주 방화·흉기난동 범인이 보인 이상한 행동들
17일 오전 4시 30분께 경남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40대 남성 안 모(43)씨가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뒤 계단에서 대피하는 이웃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안 씨는 임금 체불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방화를 벌인 것
출근길 주민에게 계란 던지고, 노인정 할머니들에 욕설도

(부산ㆍ경남=뉴스1) 이경구 기자 = 진주가좌 주공 3차 아파트 참극을 일으킨 안모(42)씨는 평소 욕설과 주민 괴롭힘등을 일삼아 온 것으로 드러났다.

안씨는 17일 오전 4시쯤 자신의집에 불을 질러 대피하는 이웃주민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러 12세 여자아이를 비롯해 5명이 숨지는등 18명의 사상자를 냈다.

이 아파트에 3년 전에 이사를 와 살고 있는 안씨는 이웃주민들과 잦은 시비와 욕설이 심했던 것으로 주민들은 전했다.

윗층에 살고 있는 한 피해자 가족은 "2년전 소음을 일으킨다고해 혹시 아이 때문인가 생각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하기도 했다"며 "안씨가 이사를 오면서 '윗층에서 벌레를 뿌려 몸이 가려워 못 살겠다'며 엉뚱한 이야기를 하며 괴롭혔다"고 말했다.

안씨의 이같은 행동은 비오는 날이면 더욱 심했다.

심지어 안씨는 아파트 입구에서 출근길 이웃 주민에게 계란을 던지는가 하면 귀가길 집까지 뒤따라와 문을 두드리며 소란을 피우기도 했다.

뿐만아니라 오물과 쓰레기를 현관문에 던지등 행패를 부려 수 차례 말싸움을 벌이기도해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을 빚기도 했다.


아파트 내 팔각정에서 할머니들이 모여 있으면 찾아가서 할머니들에게 마구 욕설을하며 괴롭혀 주민들이 대책을 호소하며 아파트 관리실에 수차례 민원을 넣기도 했다.

안씨의 이같은 행동에 한 이웃주민은 경찰에 수 차례 신고를 했지만 소용이 없어 하는 수 없이 사비를 들여 지난 3월초 현관앞에 CCTV를 달았다.

CCTV영상에는 안씨가 아파트 현관문을 두드리며 소란을 피우고 쓰레기를 던지는 행동의 영상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