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文대통령이 남긴 위로 메시지

"우리 모두의 상실이다"

2019.04.16 11:09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文대통령이 남긴 위로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청와대 제공) 2018.10.16/뉴스1
"함께 위로하며 복원해낼 것"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화재와 관련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SNS에 "노트르담 대성당은 인류 역사의 중요한 보물 중 하나다"라며 "우리 모두의 상실이다"라고 위로의 메시지를 남겼다.

문 대통령은 "참담하지만, 누구보다 프랑스 국민들의 안타까운 마음이 클 것"이라며 "함께 위로하며 복원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건하는 과정에서 우리의 인류애는 더 성숙하게 발휘될 것"이라며 "프랑스 국민들의 자유와 평등, 박애의 정신은 화재에 결코 꺾이지 않는다. 마크롱 대통령께서도 용기를 잃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화재는 15일(현지시간) 오후 6시 50분쯤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작됐다. 이후 불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1시간 만에 첨탑이 붕괴됐다.

지난주 리노베이션 작업 중 첨탑에 있던 16개의 구리 동상은 제거되어 화마의 피해를 입지 않았으며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