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아시아나+자회사' 통매각… 1조6000억 쩐의 전쟁

박삼구 일가 경영에서 완전히 손떼

2019.04.15 17:39
'아시아나+자회사' 통매각… 1조6000억 쩐의 전쟁
금호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과정에서 잡음이 없도록 에어부산·아시아나IDT·에어서울 등 자회사와 함께 통매각하기로 했다. 통매각 시 인수가격이 총 1조6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인수합병(M&A)은 구주매각 및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진행된다. 아시아나 대주주인 금호산업이 보유한 구주(33.47%)를 제3자에게 매각하고, 구주를 사들인 대기업집단이 신주도 인수하는 3자 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키로 한 것은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일가가 경영권에서 손을 떼게 하려는 조치로 해석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금호가 회사를 살리기 위한 결단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15일 KDB산업은행과 금호그룹에 따르면 박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이날 이동걸 산은 회장을 만나 이 같은 내용의 수정 자구안을 제출했다. 이에 따라 산은 등 채권단은 금호 측의 수정 자구안 검토를 위해 이날 오후 채권단 회의를 소집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포함한 자구계획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향후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함께 모색키로 했다. 산업은행은 채권단과 협의해 빠른 시일내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하고, 매각절차 진행 중 유동성 부족, 신용등급 하락 등 시장의 우려가 발생되지 않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잎서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이날 기자들을 만나 수정 자구안에 대해 "금호가 회사를 살리기 위한 결단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그동안 채권단의 압박 강도가 높았던 만큼 금호의 수정 자구안은 '박삼구 일가가 아시아나항공에서 완전히 손을 떼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평가됐다.

우선 아시아나항공 M&A 즉시 추진을 명시했다. 주요 내용은 △M&A는 구주매각 및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 △자회사 별도매각 금지(단 인수자 요청 시 별도 협의) △구주에 대한 동반매각요청권(드래그얼롱) 권리,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확보 등을 담고 있다.

특히 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부산·아시아나IDT·아시아나에어포트·아시아나세이버·아시아나개발·에어서울 등을 통매각하겠다고 밝힌 부문이 주목된다.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사업 등 각종 사업과 연관된 만큼 통매각으로 M&A 과정의 혼란과 잡음을 최소화하려는 취지로 해석된다. 또 채권단은 지난 2017년 금호타이어 매각 시 상표권 분쟁으로 홍역을 앓았던 만큼 사전에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등을 미리 확보하기로 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 인수가격은 자체 지분가치 5000억원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합치면 1조원가량이다. 여기에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자회사까지 통매각할 경우 약 1조6000억원으로 평가된다. 아울러 연내 상환해야 하는 차입금 1조2700억원까지 해결해야 한다.

lkbms@fnnews.com 임광복 연지안 윤지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