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새' 공격받아 숨진 男

화식조는 키 1.8m에 체중이 60kg 정도 나가는 거대 조류다

2019.04.15 13:03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새' 공격받아 숨진 男
화식조 / 사진=픽사베이

미국의 한 남성이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새'로 알려진 화식조의 공격을 받아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14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플로리다주 앨라추아 인근의 농장에서 화식조 한 마리가 자신을 기르던 남성을 공격해 숨지게 했다.

앨라추아 카운티 경찰은 현지 언론에 "먹이를 주려다가 일어난 사고처럼 보인다"면서 "주인이 새 서식지에서 넘어진 후 공격을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사망한 남성과 결혼을 약속했다는 여성은 "그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다가 변을 당했다"고 증언했다.

새의 공격으로 심하게 다친 남성은 병원으로 이송된 후 결국 숨졌다.

화식조는 키 1.8m에 체중이 60kg 정도 나가는 거대 조류다. 호주·뉴기니 지역에 주로 서식한다.

타조·에뮤 등의 친척이며, 이들과 마찬가지로 빨리 달릴 수 있지만 날지는 못한다. 최고 시속 50km의 빠른 속력을 자랑한다.

샌디에이고 동물원 웹사이트에 따르면 화식조는 길이 10cm에 달하는 단검 모양 발톱을 지니고 있다.


이들이 강력한 다리 힘으로 발을 휘두르면 맹수에게도 치명상을 입힐 수 있을 정도라고.

화식조는 타조와는 달리 성질이 사나워 농장에서 기르기에는 부적합한 조류로 알려져 있다.

미국에서는 특수 제작된 새장 등 엄격한 조건을 갖춘 시설에서만 화식조 사육이 허용된다.

목 부분에 붉은 살덩어리가 붙어있어 '불을 먹은 것 같다'는 의미로 화식조라는 이름이 붙었다.

#화식조 #타조 #공격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