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양세종·양동근·양주호·양현민 등 "필로폰 투약 배우 양씨 아냐" 부인

'양씨' 성을 가진 배우들이 애꿎은 의심을 사고 있다

2019.04.12 21:16
양세종·양동근·양주호·양현민 등 "필로폰 투약 배우 양씨 아냐" 부인
양세종 양익준 양동근 양현민(왼쪽부터) /뉴스1 DB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양모씨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양씨' 성을 가진 배우들이 애꿎은 의심을 사고 있다. 이에 소속사들은 "필로폰 투약 배우 양씨가 아니"라면서 부인했다.

양세종의 소속사 굳피플 관계자는 12일 오후 뉴스1에 영화 배우 양씨가 필로폰 투약으로 입건됐다는 사실과 관련해 "양세종은 관련이 없다. 현재 드라마 촬영 중"이라고 밝혔다.

양동근 양익준 양주호 양현민의 각 소속사들도 모두 "해당 배우가 아니다"라고 뉴스1에 부인했다. 특히 양동근의 소속사 조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자료를 통해 "그런 일 없다. 황당하다"며 "양씨 성 가진 죄로 별소문을 다 만들어낸다. 양동근은 현재 드라마 '국민여러분' 촬영중에 있다. 본인도 무척 황당해 하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서울 강남경찰서는 배우 양모씨를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양씨는 이날 오전 3시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도로를 가로지르고 뛰어 다니다가 차에 달려드는 등의 이상 행동을 했고, 이후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해 그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간이 시약 검사 결과 양씨에게서는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하지만 경찰은 "실제 마약을 했는지 여부는 현재로선 판단할 수 없다"고 밝혔다.

양씨의 소지품에서 발견된 약봉지는 다이어트 보조제의 한 종류인 펜타민이 포함된 것인데 해당 약을 과다 복용하면 일부 환각 증세가 나타나고, 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양씨는 현재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으며 13일 오전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