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손혜원, 부친 유공자 서훈 특혜의혹 반박

"큰오빠가 전화로 진행.. 허위사실 법적 책임 물을 것"

2019.04.11 10:48
손혜원, 부친 유공자 서훈 특혜의혹 반박
손혜원 무소속 의원.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훈 특혜의혹 정면 반박…"허위사실 유포 법적 책임 져야 할 것"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손혜원 무소속 의원은 11일 "부친의 독립 유공자 신청은 큰오빠가 전화로 신청했다"며 서훈 특혜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손혜원 의원실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손 의원 부친 고(故) 손용우 선생에 대한 독립 유공자 신청은 큰오빠인 손모씨가 2018년 2월 초 보훈처 산하 경기북부보훈지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화로 진행됐다"고 전했다.


이어 "담당 직원은 관련 기록을 열람한 후 보훈처에 전화를 걸어 담당자와 손씨를 바꿔줬으며 이 통화를 통해 신청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또 "일부 언론은 정부 관계자라는 확인할 수 없는 취재원을 앞세워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이날 일부 언론은 익명의 정부관계자를 인용, 손 의원 부친의 독립 유공자 신청 기록이 없었다면서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