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친구랑 6시간 넘게 술마시다 저지른 끔찍한 행동

몸싸움 벌이다가 흉기로 엉덩이 찌르고 남긴 말

2019.04.08 09:01
친구랑 6시간 넘게 술마시다 저지른 끔찍한 행동
© News1 DB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같이 술을 마시던 친구의 엉덩이를 찌르고 달아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A씨(45)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7일 오전 1시30분쯤 창원시내 자신의 집에서 친구 B씨(44)의 엉덩이 부위를 흉기로 1차례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술에 취한 A씨가 B씨와 몸싸움을 벌이다가 흉기를 휘둘렀다고 설명했다. 사고 당시 이들은 6시간이 넘도록 술을 마셨던 것으로 파악됐다.

범행 이후 A씨는 차를 몰고 의령군으로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평소 술을 마시면 B씨와 자주 싸우는데, 이날도 사소한 이유로 시비가 붙었던 것 같다. 정확히 기억은 나질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후 신병을 처리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