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당원권 정지' 이언주, 묵직한 한 방 "찌질함의 끝이.."

"보수야당 바른미래당이 자꾸 좌파2중대 정당으로 전락"

2019.04.07 11:07
'당원권 정지' 이언주, 묵직한 한 방 "찌질함의 끝이.."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9.4.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상임위 변경, 뒤끝 작렬"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7일 "보수야당으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이 자꾸 좌파2중대 정당으로 전락해 민심과 정치지형을 왜곡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당원권 1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 대표를 비롯한 문재인정권 2중대 파들이 헌법기관이자 공인인 제가 공적 이유로 공인을 비판하는 걸 견디지 못하고 있다"며 "기득권에 연연하지 말고 나라를 위해 창원 선거에서 단일대오로 싸워야 하는데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 등을 위해 보수표를 분열시키고, 국고보조금까지 펑펑쓰며 숙식하는 손학규 대표의 행태가 찌질하다고 했는데 문제가 있습니까"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초 창당 시 통합을 주도하고 선언문을 기안할 때 관여한 사람으로서 이 당은 분명 보수정당으로 출범했다"며 "그런데도 끊임없이 다른 얘기가 나오고 심지어는 반대파숙청법(공수처)과 좌파연대 선거법의 패스트트랙까지 야합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 목소리가 제거될 때 이 당이 과연 어디로 가겠는가, 나라가 더 어려워지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산자위 법안소위위원장 자리에서 밀어내는 것도 결국 문재인정권의 반시장·반기업 사회주의정책 반대에 앞장서온 저를 밀어내고 적당한 2중대 협상을 하기 위함인 듯해서 걱정"이라며 "결과적으로 제 의결권을 박탈하고 소위원장에서 밀어내는 것은 문재인정권의 폭주에 대한 견제를 방해하는데 일시적으로 도움이 되긴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임위를 원내대표 마음대로 변경할 수 있어도 해당 의원에게 의사를 묻는 것이 관례"라며 "상임위까지 멋대로 바꾸는 것을 보니 그 찌질함의 끝이 어딘지 한심하다. 뒤끝 작렬"이라고 비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