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속초시장이 무슨 죄?" vs "산불조심기간에 가족여행?".. 네티즌 갑론을박

2019.04.06 11:32
"속초시장이 무슨 죄?" vs "산불조심기간에 가족여행?".. 네티즌 갑론을박
강원도 대형 산불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속초시 시장이 산불이 발생했던 지난 4일 제주도로 가족여행 중이었다는 소식에 시민들의 의견이 대립했다. / 사진=연합뉴스

강원도 대형 산불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속초시 시장이 산불이 발생했던 지난 4일 제주도로 가족여행 중이었다는 소식에 시민들의 의견이 대립했다.

SBS ‘8시 뉴스’는 산불이 발생했던 지난 4일부터 5일 오전 10시 20분까지 약 15시간 동안 김철수 속초시장이 자리를 비워 부시장이 이를 대체했다고 5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 시장은 “아내의 환갑과 결혼 35주년을 맞아 제주도 가족 여행 중이었다”며 “4일 오후 8시 비행기로 돌아오려 했지만 마지막 비행기가 매진이어서 5일 첫 비행기로 귀환했다. 대신 부시장에게 산불 관리를 부탁했다”고 해명했다.

해당 매체는 김 시장은 5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 긴급 관계 장관회의에 나타나지 않았다. 이날 오전 진행된 현장 브리핑도 김 시장이 아닌 전길탁 부시장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해당 매체는 ‘산불조심기간’으로 범정부 차원의 산불 예방 총력대응이 이뤄지던 시기에 개인적인 이유로 자리를 비웠다며 대형 재난 상황에서 시민 보호를 위한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은 시장으로서 바람직하지 않은 처신이라고 보도했다.


"속초시장이 무슨 죄?" vs "산불조심기간에 가족여행?".. 네티즌 갑론을박
김철수 속초시장 /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시민들은 옹호의견과 비판의견으로 첨예하게 대립했다.

김 시장을 옹호하는 측은 “부인 환갑에 결혼 35주년인데 여행 갈 수 있는 것 아니냐”, “시장이기 전에 가장이자 남편이다”, “김 시장이 산불이 날 줄 알고 여행을 갔겠냐”, "공무원이 동네 북이냐"는 등의 의견을 제기했다.

반면 비판하는 측은 “산불조심기간에 가족여행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해외여행도 아니고 제주도에서 속초까지 15시간은 너무 오래 걸린 것”, "어찌됐건 자리를 비운 것은 잘못"이라는 등의 목소리를 냈다.

#김철수 속초시장 #강원 화재 #속초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