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골목상권 죽이는 이마트24, 출점 확장 당장 중단해야"

'동네 슈퍼 죽이기'라면서..

2019.04.05 12:19
"골목상권 죽이는 이마트24, 출점 확장 당장 중단해야"
이마트24 홈페이지 캡처© News1
"신세계, 자율협약 어기고 꼼수로 골목상권 붕괴시켜"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전국 슈퍼마켓 점주들이 "신세계가 '이마트24'를 무분별하게 확장 출점해 골목상권을 붕괴시키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슈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슈퍼마켓연합)은 5일 성명서를 통해 "신세계의 무자비한 출점 확장으로 동네 수퍼가 죽어가고 있다"면서 "당장 이마트24 출점을 중단하고 '출점제한 자율규약'을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슈퍼마켓연합은 "최근 신세계는 편의점 '이마트24' 점포를 1300개 늘리는 등 무분별한 출점 확장에 나섰다"며 "지난해 편의점업계가 자율적으로 협의한 출점제한 자율규약을 신세계가 스스로 어긴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신세계는 연말까지 5000여개 편의점을 늘리겠다는, 최소한의 도덕적 양심을 저버린 야심을 보이고 있다"며 "이마트24 등 대형 유통사의 골목상권 침탈로 동네슈퍼들은 생존권을 박탈당했다"고 호소했다.

임원배 한국슈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회장은 신세계를 겨냥해 "말로는 상생 협력을 외치면서 뒤로는 '동네 슈퍼 죽이기'를 하는 신세계의 비열한 꼼수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당장 이마트24의 출점을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슈퍼마켓연합은 이마트24의 점포 확장을 저지하기 위한 대응책을 세우는 한편 서울시에 '담배판매소 거리 제한' 기준을 기존 50m에서 100m로 확대해 달라고 요구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