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이집트숲모기? 올해 첫 뎅기열 확진 환자 발생

두통,발열,관절통,백혈구 감소..사망 가능성도 있다

2019.04.04 18:34
이집트숲모기? 올해 첫 뎅기열 확진 환자 발생
외교부가 7일 동남아, 서남아 국가 방문 시 뎅기열 감염 예방 주의를 당부했다. (John Tann 제공) 뉴스1 트래블 © News1 travel

(전북=뉴스1) 박슬용 기자 = 전북지역에서 올해 처음으로 뎅기열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보건당국이 해외여행 주의를 당부했다.

전라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베트남 여행을 다녀온 A씨(40)가 뎅기열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뎅기열은 지카바이러스, 치쿤구니야열과 같은 모기매개감염병으로 주요 매개모기로 열대 및 아열대 지역에 서식하는 이집트숲모기로 알려져 있다.


뎅기열은 감염자 중 약 75%정도는 아무런 증상이 없지만 일부에서 발열과 심한 두통, 관절통, 백혈구 감소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대부분 치료되지만 감염자의 약 1%정도는 사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뎅기열은 상용화된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위험국가로 여행을 떠날 경우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모기기피제를 사용하고 야외활동을 하는 경우 가능한 밝은 색의 긴 옷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고 연구원 측은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