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수입차로 靑 돌진' 장교가 3시간 만에 잡힌 의외의 장소

청와대 연풍문으로 들어가려다 한차례 제지당했으나..

2019.04.04 16:58
'수입차로 靑 돌진' 장교가 3시간 만에 잡힌 의외의 장소
© News1 DB
군 헌병대 인계…청와대 돌진 경위 '횡설수설'
도주 3시간여 만에 논현역 화장실에서 붙잡혀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윤다정 기자 = 외제차량을 몰고 청와대로 돌진하다 경찰에 붙잡혀 군에 넘겨진 현역 육군 소령이 조사를 받다 도주했지만 3시간여만에 지하철역 화장실에서 붙잡혔다.

4일 육군에 따르면 오후 1시24분께 수도방위사령부 헌병단에서 조사받던 육군 모부대 소속 김모 소령이 도주했다.

이후 군과 경찰은 위치를 추적해 체포에 나섰고 오후 4시28분께 서울 지하철 7호선 논현역 화장실에서 붙잡았다.

육군은 관련 사항을 엄밀히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육군 소령 A씨는 지난 3일 밤 10시40분쯤 BMW 승용차를 타고 청와대 춘추관에 무단으로 들어가려고 시도하다 차량 차단장치(델타)에 가로막혔다.

A씨는 앞서 같은 날 오후 5시10분쯤 "회의가 있다"며 청와대 연풍문으로 들어가려다 한차례 제지당했으나, 5시간여 뒤 또다시 춘추관 진입을 시도했다. 이를 막는 과정에서 경비대 근무자가 가슴 등을 다쳐 병원에 옮겨졌다.

경찰은 A씨를 특수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체포하고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헌병대에 신병을 인계했다.


A씨는 청와대 돌진 경위에 대해 횡설수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술을 마신 상태가 아니었으나 정상적인 의사 소통이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헌병단에서 조사를 받던 현역 장교가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도주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하면서 군의 기강해이 문제가 다시 불거질 전망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