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드라마 보다가 눈물 뚝뚝 흘리는 남성들.. '적신호'

"실제로 병원에 방문해 상담과 치료를 받는 경우는 1% 미만"

2019.04.04 08:05
드라마 보다가 눈물 뚝뚝 흘리는 남성들.. '적신호'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전세계 25% 남성 갱년기 경험…성 호르몬 투여하면 나아져

(서울=뉴스1) 김규빈 인턴기자 = "평소 엄했던 아버지가 드라마를 보다가 갑자기 눈물을 흘려서 깜짝 놀랐어요. 요즘 휴대폰을 놔둔 곳도 깜박깜박하셔서 어디 아프신 건 아닌지 걱정이예요."

여성만 갱년기가 있는 게 아니다. 남성도 갱년기가 있다. 남성은 만 35세가 넘으면 스테로이드 계열의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Testosteron) 분비가 매년 1~2%씩 줄어든다. 이는 성적·정서적·육체적 기능이 점점 저하되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남성은 여성의 갱년기보다 증상이 미미하지만 가끔 우울증이 동반되기도 한다.

4일 최준호 한양대구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40~50대는 퇴직, 창업 등으로 사회 역할이 급변하므로 우울증이나 불안증이 심해질 수 있다"라며 "갱년기 우울증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가족들의 정서적 지지뿐만 아니라, 본인 스스로도 예전의 지위를 내려놓고 적응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박남철 부산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도 "우리나라 남성의 약 25%는 갱년기를 겪을만큼 흔하지만, 실제로 병원에 방문해 상담과 치료를 받는 경우는 1% 미만"이라며 "비만,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가 갱년기 치료를 안받는다면 심각한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테스토스테론은 고환에서 생성되기 때문에 성기능에만 영향을 미친다고 오해하기 쉽다. 물론 60대는 정자 수가 30%, 70대는 50%로 줄고, 전립선과 정자의 저장소인 정낭의 기능도 약화된다. 하지만 수정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테스토스테론은 뇌, 근육, 뼈, 콩팥 등 신체기관 속 세포에서 흡수되기 때문에, 키가 줄고, 삶에 대한 즐거움이 줄어들게 된다. 성욕 감퇴, 발기력 감소, 근력 및 지구력 감소, 기력 약화, 잦은 짜증 등 3개 이상에 해당되면 병원에 가서 혈액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혈중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3.5ng/㎖보다 적다면, 남성 갱년기다.
남성호르몬을 처방받으면 나아지지만, 노화가 진행될수록 남성 호르몬을 흡수하는 세포가 줄어들기 때문에 어느 순간부터 치료효과가 없을 수도 있다. 수면 무호흡증, 부종, 적혈구 증가증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주기적으로 비뇨의학과 전문의와 상담을 해야 한다.

김진욱 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최근 음주, 흡연, 과도한 스트레스는 갱년기와 연관성이 강하기 때문에 삼가하는 것이 좋다"라며 "주 3회 이상 규치적인 근력운동, 정기적인 성생활, 충분한 휴식 등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라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