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제주 4·3 희생 깊은 유감과 애도" 첫 유감 표명한 국방부

그동안 사과나 유감 표명 한 적 없었지만..

2019.04.03 11:06
"제주 4·3 희생 깊은 유감과 애도" 첫 유감 표명한 국방부
제주 4·3 71주년 추념일인 3일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유족들이 행방불명 표지석에서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있다.2019.4.3/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4·3 사건 71주년…"'제주 4·3 특별법' 정신 존중"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국방부는 3일 '제주 4·3 사건' 71주년을 맞아 "'제주 4·3 특별법'의 정신을 존중하며, 진압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한다"며 처음으로 유감의 뜻을 밝혔다.

'제주 4·3 사건'은 1947년 3월1일을 기점으로 이듬해 4월3일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국방부는 그동안 이 사건에 대해 군경이 무장봉기를 진압한 사건이라는 입장을 취하며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한 적은 없었다.


이 사건은 1948년 4월3일 제헌의원 선거를 위한 5·10 총선거를 반대하는 남로당 무장대의 관공서 기습에서부터 시작됐다.

1954년 9월21일 남로당 무장대 주도자들이 마지막으로 진압될 때까지 남로당 무장대 및 이를 토벌하기 위한 토벌대(군 및 경찰, 서북청년단 등) 양측에 의해 무고한 양민들이 다수 학살됐다.

한편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날 오후 '제주 4·3 사건' 관련 행사가 열리는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별도의 추모공간을 찾아 유감의 뜻을 밝힐 계획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