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4월의 현충인으로 선정된 '김종식 해병대령'의 활약상

해병대 전투단 1대대장, 중공군과 결전 벌여 큰 공 세워

2019.04.02 11:14
4월의 현충인으로 선정된 '김종식 해병대령'의 활약상
故 김중식 해병대령, 김종식 해병대령의 묘 ©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송애진 기자 = 국립대전현충원은 해병대 창설요원으로 활약한 김종식 해병대령을 '4월의 현충인물'로 선정했다.

김 대령은 1926년 1월 중국 하얼빈에서 태어나 하얼빈 대도관 상업학교와 일본 와세다 대학에서 공부한 후 중국에 머물다가 광복이 되자 귀국했다.

1948년 3월 해군사관학교 후보생 특별교육대 2기생으로 입대해 같은 해 9월 해군소위로 임관한 그는 1949년 2월 해병대 창설요원으로 선발돼 4월 15일 해병대 창설 기념식을 거행할 때까지 선발대 요원으로 활약했다.

1950년 6·25전쟁이 일어나자 낙동강지역 진동리 지구 전투에 참전한 그는 수류탄전을 전개하는 과감한 공격으로 적 정찰대대를 기습 타격해 마산으로 통하는 요충지인 진동리를 확보하는 전과를 거둬 전 대원이 1계급 특진하기도 했다.

1952년 3월 서울의 관문인 장단지구를 지키는 해병대 전투단 1대대장으로서 대원들을 삭발시켜 비장한 결의로 중공군과 결전을 벌여 큰 공을 세웠다.

전선으로 출동하기 전 묘지에 ‘고 해군소령 김종식지묘’라고 팻말을 꽂아 놓고 출전하는 유명한 일화를 남기기도 했다.


김 대령은 해병대 최초의 상륙작전인 통영상륙작전에 이어 인천상륙작전에도 참가해 서울 탈환의 최선봉에서 활약했다.

전쟁기간 해병대가 수행한 거의 모든 전투에 참전해 귀신 잡는 해병대의 전통을 수립하는데 크게 기여했으며, 휴전 이후에는 해병대 1연대장, 헌병감을 역임했다.

정부에서는 김종식 대령의 공로를 인정해 무공훈장(을지·충무)을 수여했으며, 국립대전현충원 장교 제1묘역에 안장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