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정의당, 故 노회찬 비하 발언 오세훈에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

"일단 유가족들과 논의를 해봐야 할 것"

2019.04.02 10:57
정의당, 故 노회찬 비하 발언 오세훈에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
자유한국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반송시장에서 강기윤 4.3보궐선거 창원성산 국회의원 후보 지지 발언을 하고 있다. 2019.4.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정의당이 간판격 정치인인 고(故) 노회찬 전 의원에 대해 비하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법적으로 대응하기로 당내 방침을 정했다.

정의당 핵심 관계자는 2일 뉴스1과 통화에서 오 전 시장과 관련 "오늘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노 전 의원의 별세에 대해 창원 성산 시민들에게 고통을 준 것과 관련해 법적으로 대응하기로 정했다"며 "이는 노 전 의원에게만 한정된 것이 아니며 국민적인 정치혐오를 부추기는 것이라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유가족들과 논의를 해봐야 할 것"이라며 "고발 시기는 이번 보궐선거 이후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전날(1일) 4·3 보궐선거 지원 유세에서 "돈 받고 스스로 목숨 끊은 분(노회찬 정의당 전 의원) 정신을 이어받아 다시 정의당 후보가 창원 시민을 대표해서야 되겠느냐"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정의당은 곧바로 논평을 내고 "노회찬 의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망언"이라며 "한국당 오세훈 전 시장은 변호사 출신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자명예훼손이 어떠한 범죄에 해당하는지 범죄의 무게를 본인이 잘 알고 있으리라 본다"고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