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피부에 물이 닿으면 발진.. '물 알러지' 앓는 여성

18개월 된 딸 출산 후 증상 나타나

2019.04.01 10:30
피부에 물이 닿으면 발진.. '물 알러지' 앓는 여성
[사진=픽사베이]

영국의 한 여성이 피부에 물이 닿으면 발진이 생기는 '물 알러지'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는 영국 웨일스 카디프에 거주하는 셰럴 파루지아(26)의 사연을 보도했다.

파루지아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수성 두드러기(Aquagenic urticaria)를 앓고 있다고 밝혔다.

2011년 발표된 연구 결과에 의하면 수성 두드러기는 의학 문헌에 소개된 사례가 100건 미만일 정도로 드문 질환이다.

파루지아는 샤워 등을 할 때 피부에 물이 닿게 되면 온몸에 극심한 발진이 나타난다.

그는 "물이 닿으면 피부가 심하게 부풀어오른다. 굉장히 아프고 가렵다"며 증상을 설명했다.

다행히도 물을 마시는 것은 신체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는다.

18개월 된 딸 윌로우를 출산한 직후에 이같은 증상이 처음 나타났다고.

파루지아는 "아이를 낳기 전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 하루에 여러번씩 샤워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출산 후 호르몬의 변화가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 설명했지만, 수성 두드러기의 정확한 발병 원인은 아직 밝혀진 바가 없다.


파루지아는 물 외에도 날씨에 큰 영향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날씨는 종종 나를 불안하게 만든다. 이슬비만 내려도 두 달은 집에서 떠나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공황 발작이 일어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알러지 #물알러지 #희귀병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