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김의겸이 10억 대출받은 은행.. 지점장이 누군가 봤더니

거주지 무관한 지점에서 거액 대출 받은 사연은?

2019.03.30 12:05
김의겸이 10억 대출받은 은행.. 지점장이 누군가 봤더니
고가 건물 매입 논란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오전 전격 사퇴 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 출입기자단 대화방에 당부의 말과 함께 건물 매입은 아내가 상의하지 않고 낸 결정이었다며 "다 제 탓"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 DB)2019.3.29/뉴스1 © Ne
특혜 대출 의혹…김종석 "거주지 무관한 지점에서 거액 대출"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사퇴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고교 동문의 은행에서 10억원의 대출을 받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3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김 전 대변인은 당시 거주지 근처가 아닌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은행에서 대출을 받았으며, 해당 은행의 당시 지점장이 김 전 대변인의 군산제일고 1년 후배라는 점이 확인됐다.


김 의원 측은 일종의 특혜 대출을 받았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김 의원은 "김 전 대변인이 거주지와 무관한 은행지점에서 거액의 대출을 받았다"며 "우연으로만 보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앞서 김 전 대변인은 지난 29일 출입기자단에 남긴 사퇴 메시지에서 "아내가 저와 상의하지 않고 내린 결정이었다"며 제가 알았을 때는 이미 되돌릴 수 없는 지경이었다"고 해명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