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나경원 "김의겸 사퇴, 文정부 내각후보자 논란 꼬리자르기"

"김 대변인, 사퇴했다고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2019.03.29 15:02
나경원 "김의겸 사퇴, 文정부 내각후보자 논란 꼬리자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 촉구 및 문정권 인사참사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3.2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靑 민정수석 등 인사 검증라인 책임져야 할 것"
"文의장, 본회의 열어달라…중립 의무 버려 유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이균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퇴에 대해 "문재인정부 2기 내각 후보자들에 대한 시선을 돌리고자(는) 하나의 수단으로 꼬리자르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 촉구 및 문재인정권 인사참사 규탄대회'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중요한 것은 장관 후보자 사퇴 또는 임명철회"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사퇴했다고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위법 사례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특혜 대출, 관사 사용 등 관련 위법성은 없었는지 철저히 살펴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김연철 통일부 장관후보자에 대해선 "저질 막말 보다 더 큰 문제는 대북 인식"이라며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을 '나무자르기'라고 가르치는 통일부 장관을 믿을 수가 없다. 당연히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에 대해선 "'위선영선' 후보자다. 즉각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수많은 의혹에 답하지 않거나 자료제출을 거부한 것에 대해 고발하는 것은 물론 중단된 인사청문을 계속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를 향해 "잘못된 인사를 철회해 달라"고 했다. 또한 "이 인사에 관련된 모든 책임은 민정수석을 비롯한 인서비서관 등 청와대 검증라인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정경두 국방장관에 대해선 "국방장관으로 최소한의 자질도 갖고 있지 않다"며 "경제는 실패해도 되돌릴 수 있지만 안보는 되돌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내고 의견을 표시했지만 문희상 국회의장은 의결을 위한 본회의를 열지 않고 있는 참담한 현실"이라면서 "정세균 전 의장은 (박근혜정부 당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협의없이 안건으로 올려 의결 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해임건의안이 보고되면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의결하도록 돼있다"며 "의장은 당연히 본회의를 열어 의결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해줘야 함에도 불구하고 중립의 의무를 버렸다고 할 수밖에 없기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