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평생 모은 천만원 기부한 80대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

홀로 살면서 어렵게 생계 이어온 할머니

2019.03.29 13:32
평생 모은 천만원 기부한 80대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
아산시 도고면에 거주하는 이언년 할머니가 27일 평생 모은 1000만 원을 기부했다. ©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김아영 기자 = 80대 할머니가 평생 모은 1000만 원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충남 아산시 도고면 신언2리에 사는 이언년 할머니(88)는 지난 27일 도고면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행복키움추진단에 1000만 원을 기부했다.

이 할머니는 몸이 좋지 않아 내달 도고면에 위치한 요양병원 입원을 앞두고 평생 모은 돈을 내놓았다.

이 할머니는 18세에 결혼했지만 남편이 6·25 전쟁에 참전했다 3개월만인 1951년 1월 강원도에서 전사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하지만 '남편이 죽지않고 북한에 있을지도 모른다'는 기대 하나로 평생을 홀로 살면서 도고면사무면소의 농업 근로 등을 받아 생계를 이어왔다.

이정희 면장은 "이 할머니가 15년 전 본인을 따스하게 살펴줬던 당시 도고면장에 대한 고마운 마음에 기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고면은 이날 전달된 기부금을 할머니의 소중한 뜻을 담아 참전용사 유가족 지원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