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승리의 '아오리라멘'은 지분은 어떻게 되나?

"우선 선금을 받아 6개월 경영해본 후 잔금에 대해.."

2019.03.26 18:29
승리의 '아오리라멘'은 지분은 어떻게 되나?
아오리라멘 청담본점(아오리라멘 홈페이지)./ © 뉴스1
류재욱 대표 "3~4개 사모펀드 등과 협상 진행 중, 지분 전량 매각도 추진"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아오리라멘을 운영하는 아오리에프앤비가 승리(본명 이승현)와 유리홀딩스의 지분 44%를 우선 매각하고 나머지 지분도 매각을 추진하기로 했다.

류재욱 아오리라멘 대표는 26일 "유리홀딩스 39%, 승리 5% 등 총 44%를 최우선적으로, 100%까지 매각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류 대표는 승리가 대표에서 사임한 이후인 지난달 15일부터 대표직을 맡고 있다.

현재 아오리에프앤비는 3~4개의 사모펀드 등과 함께 협상을 진행 중이다. 류 대표는 "우선 선금을 받아 6개월 경영해본 후 잔금에 대해 협상의 여지를 남겨 놓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라며 "계약서가 오간 곳도 있다. 조만간 정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버닝썬 사태'가 불거지자 아오리에프앤비는 지난해에 비해 매출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매출은 160억원, 영업이익은 40억원 수준으로 알려져있다. 특히 학생들이 많이 오가는 지역에서 불매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다만 류 대표는 "연예인 때문에 오는 것은 한 두번이지 부정적인 여론이 60~70%만 회복돼도 가맹점 운영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한 아오리라멘 측은 가맹점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날 전국 가맹점주에게 가맹비를 평균 3000만원 수준으로 환급했다. 가맹비는 가맹점을 열 때 본사가 받은 보증금, 교육비 등을 포함한 금액이다.
류 대표는 "25일까지 2/3를 지급했고 오늘까지 전체 반환된다"고 설명했다.

여타 가맹점이 원하는 대로 승리 가족과 지인이 운영하는 가맹점의 폐업이나 양도도 설득하고 있다. 하지만 법으로 강제할 수 없고 그들도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