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미세먼지 줄여주는 5가지 식물

초미세먼지를 20% 정도 줄일 수 있다

2019.03.26 13:32
미세먼지 줄여주는 5가지 식물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실내에 식물을 두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식물 중에선 파키라, 백량금, 멕시코소철, 박쥐란, 율마 등의 효과가 우수했다.

26일 농촌진흥청은 4년 동안 여러 종의 실내식물을 대상으로 진행해 식물이 실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실험은 미세먼지를 공기 중으로 날려 3시간 둔 뒤, 가라앉은 큰 입자는 빼고 초미세먼지(PM 2.5)를 300㎍/㎥ 농도로 식물 있는 밀폐된 방과 없는 방에 각각 넣고 4시간 동안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후 미세먼지를 육안으로 볼 수 있는 가시화 기기를 이용해 식물이 있는 방에서 초미세먼지가 실제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구체적으로 초미세먼지 '나쁨'(55ug/㎥)인 날 기준, 20㎡의 거실에 잎 면적 1㎡의 화분 3∼5개를 두면 4시간 동안 초미세먼지를 20% 정도 줄일 수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를 없애는 데 효과적인 식물도 선별했다.

4시간 동안 줄어든 초미세먼지 양을 보면 파키라(155.8㎍/㎥), 백량금(142.0㎍/㎥), 멕시코소철(140.4㎍/㎥), 박쥐란(133.6㎍/㎥), 율마(111.5㎍/㎥) 등이 효과가 우수했다.

농진청이 전자현미경으로 식물을 잎을 관찰했더니,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율적인 식물의 잎 뒷면에는 주름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 #미세먼지 #예방 #식물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