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지진 피해 포항 흥해 주민들 "더 이상 앉아서 기다리지 않겠다"

인재(人災)로 밝혀졌는데도 정부의 책임있는 조치 없어

2019.03.24 09:01
지진 피해 포항 흥해 주민들 "더 이상 앉아서 기다리지 않겠다"
19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미장관 아파트 출입구 곳곳에 위험을 알리는 안내문이 걸려있다. 한미장관 아파트는 2017년 11월15일 북구 흥해에서 발생한 규모 5.4지진 때 건물 외벽과 건물 일부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했다.2019.3.19/뉴스1 © News1
지진 피해 포항 흥해 주민들 "더 이상 앉아서 기다리지 않겠다"
19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대성 아파트가 무너진 채 방치되고 있다. 대성 아파트는 2017년 11월15일 북구 흥해에서 발생한 규모 5.4지진 때 건물 외벽과 건물이 무너지는 피해가 발생했다.2019.3.1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지진 피해 포항 흥해 주민들 "더 이상 앉아서 기다리지 않겠다"
20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지진 대피소인 흥해실내체육관에 인기척이 끊어져 한산한 모습이다. 2019.3.20/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25일부터 1인 시위 등 거리서 집단행동 움직임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더 이상 앉아서 기다리지 않겠다"

2017년 11월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주민들이 정부를 향한 불만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지진이 정부가 추진한 지열발전소 사업 때문에 발생한 인재(人災)로 밝혀졌는데도, 정부의 책임있는 조치가 뒤따르지 않는다는 것이다.

지진 발생 이후 17개월째 흥해실내체육관 대피소에서 생활하는 A씨(59)는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 때문으로 밝혀진 이상 지금이라도 정부 책임자가 내려와서 진심으로 사과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 아니냐"고 했다.

그는 "정부공동연구단 발표 이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기자회견을 통해 '법원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것은 정부가 책임에서 한발짝 물러서겠다는 뜻으로 들린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 책임에 대한 법원의 보상 결정이 나오려면 최소한 3~5년은 걸릴텐데, 그때까지 주민들에게 '대피소에서 기다리고 있으라'고 할거냐. 52만 포항 시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비록 작은 목소리이겠지만 나부터 1인 시위에 나설 생각이다. 앞으로 시위자가 점차 늘어날 것"이라며 "차가운 체육관 바닥에 앉아서 기다리지 말고 거리로 나가자는 주민이 많다"고 했다.

A씨는 "수십년간 살아온 아파트 벽에 금이 가고 언제 무너질지 모를 정도로 부서졌는데도 '건축물안전진단에서 안전하다는 결과가 나왔으니까 집에 들어가서 살아라'고 한다"며 울분을 토했다.


그는 "더 이상 참을 수도, 기다릴 수도 없다. 정부가 국민을 위하는 마음이 털끝만큼이라도 있다면 피해 주민들의 목소리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주민들이 진정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집이 전파된 피해 주민들에게 당장 필요한 것은 주거 안정"이라며 "하루빨리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정부와 포항시가 적극 해결책을 세워달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