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실력 광주' 옛말? 올해 'SKY 대학' 입학률 6대 도시 최저인 까닭

'서울로 원정교육'은 필수다?

2019.03.24 08:00
'실력 광주' 옛말? 올해 'SKY 대학' 입학률 6대 도시 최저인 까닭
광주시교육청 전경.(광주시교육청 제공)2018.11.8/뉴스1 © News1
서울대 합격률도 3.1% 불과…전남은 1.4%

(광주=뉴스1) 박진규 기자,이종행 기자 = '실력 광주'라는 단어가 옛말이 됐다. 이른바 'SKY 대학'의 2019년 입학생 비율을 비교한 결과 6대 광역시 가운데 광주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은 SKY 대학 입학률이 전국에서 하위권에 머물렀다.

24일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이 공개한 2019학년도 주요대학 고교 소재지별 입학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로 불리는 'SKY 대학' 입학생 10명 중 4명은 서울지역 소재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또한 SKY 대학 입학생 1만701명 중 수도권(서울·경기·인천) 고등학교 출신은 7016명(66%)으로 3명 중 2명 꼴이었다.

시도별 3학년 학생수 1000명당 SKY 대학 입학생수는 전국 평균 18명인데 비해 서울은 40명으로 2배 이상 높아 특정지역 편중현상이 심각했다.

김 의원은 지난 22일 대정부 질문에서 "서울지역 3학년 학생수 비율은 전국의 17%를 차지하고 있지만, SKY 대학 입학생수 비율은 40%에 육박했다"며 "SKY 대학을 가려면 초등학교 때부터 '교육난민'을 감수해야 하고 '서울로 원정교육'은 필수라는 말이 빈 말이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한 때 '실력 광주'를 자랑했던 광주의 경우 SKY 대학 입학 비율이 2.6%에 불과해 주요 도시인 인천(4.5%), 부산(4.3%), 대전(3.6%), 대구(3.5%)보다 현저히 낮았다.

또한 전남은 제주(0.8%), 충북·울산(1.5%), 다음으로 낮은 1.7%를 기록했다.

2019년 서울대 입학생 비교에서도 광주는 3.1%에 불과해 서울(36.7%), 경기(20.9%), 대전(4.8%), 대구(4.5%), 인천(4.3%), 부산(4.1%)보다 저조했다.


전남은 도내에서 올해 47명이 서울대에 입학해 1.4%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이에 대해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서울 주요대학 입학률을 위주로 학력을 평가하기에는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서 "의·치대 등 요즘 선호하는 인기 학과 진학률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광주지역 고교생들의 실력이 다소 하락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한 보완책으로 학교내 수업방법 개선 지원단을 꾸려 수업과정 평가를 강화하고, 서울 주요대학 입학사정관과 일선 학교를 연결해 진학률을 높이는 방안을 강구중"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