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거북이를 빵으로 위장해 밀반입한 남성

빵 상자에 담긴 거북이를 '초콜릿'이라고 둘러댔지만..

2019.03.21 16:39
거북이를 빵으로 위장해 밀반입한 남성
[사진=포츠담 관세청 보도자료]

독일의 한 남성이 빵으로 위장해 거북이를 밀반입하려 하다가 세관에 적발됐다.

18일(현지시간) 미국 타임지는 지난 2일 독일 베를린 쇠네펠트 국제공항에서 모로코 거북이 3마리를 밀반입하려던 69세 남성이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독일 국적의 이 남성은 이집트 카이로에서 귀국하는 길에 이같은 일을 저질렀다.

"신고할 것이 없다"며 공항을 빠져나가려는 그를 세관 직원이 붙잡았다.

세관원들은 그의 짐에서 수상한 상자를 발견하고 내용물을 물었다.

이 남성은 빵 상자에 담긴 거북이를 '초콜릿'이라고 둘러댔지만, 세관원들은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


그들은 상자 속에서 멸종위기종 모로코 거북이 세마리를 발견해 압수했다.

이 거북이들은 국경 수의사의 보호를 받고 있다.

세관에 의하면 보호종 밀수를 시도한 이 남성은 최대 5만 유로의 벌금(약 6440만원)형이나 5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하게 된다.

#밀수 #거북이 #멸종위기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