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난자 판매하는 여대생들, 최고값은?

키가 크거나 예쁘면 값은 더 올라가

2019.03.20 15:27
난자 판매하는 여대생들, 최고값은?
[자료사진/사진=픽사베이]

중국의 여대생들이 최대 840만원을 받고 난자를 팔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일(현지시간) 중국 더페이퍼는 중국 여대생들이 난자를 팔아 빚을 갚거나 용돈을 벌고 있다고 보도했다.

난자의 가격은 최소 1만위안(약 168만원)에서 최고 5만위안(약 840만원)에 달하며, 키가 크거나 예쁘면 값은 더 올라간다.

중국 대학 여학생 기숙사 곳곳에는 난자를 산다는 광고가 붙어있을 정도로 암시장이 활성화돼있다.

이는 지난 2015년 폐지된 중국의 '1가구 1자녀' 정책과 깊은 관련이 있다.

해당 정책이 폐지됨에 따라 아이를 더 낳는 것이 가능해졌지만, 많은 여성들이 이미 불임시술을 받아 아이를 가질수 없게 된 것이다.

더페이퍼와 인터뷰한 여대생에 따르면 수술을 받기 10일 전 배란촉진제를 먹고 난자 채취 수술을 받게 된다.

수술은 대부분 마취 없이 진행되며, 불법이기 때문에 병원이 아니라 사무실 등에서 은밀히 이뤄진다고.

해당 여대생은 두 번 수술을 했고 모두 29개의 난자를 팔았다고 밝혔다.

그는 총 6만 위안(약 1000만원)을 벌었으며, 이는 빚을 갚는 데 사용됐다.

보통 난자는 한 달에 하나씩 생성되는데, 난자를 더 많이 채취하기 위해 배란촉진제를 먹기도 한다.
이 촉진제는 구토, 조울증 등의 부작용을 일으킨다.

지난 2017년에는 10대 여성이 난자를 채취하다 목숨을 잃을 뻔 한 사건도 있었다. 당시 난자 중개업체의 직원 2명은 불법의료 행위로 각각 1년 10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난자 #불법 #중국

sunset@fnnews.com 이혜진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