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나경원, 이기적 정치인" 손혜원의 비난에 한국당이 낸 논평

"적반하장도 유분수"

2019.03.17 14:39
"나경원, 이기적 정치인" 손혜원의 비난에 한국당이 낸 논평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News1 이종덕 기자
"野원내대표 겁박…부친 유공자 선정 특혜 다름 없어"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자유한국당은 17일 손혜원 무소속 의원을 겨냥, "각종 직권남용과 인사전횡 의혹을 안고 민주당에서 탈당한 손혜원 의원의 낯이 이처럼 두꺼울 줄을 미처 몰랐다"며 "제발 자중하시라. 할 말이 있다면, 곧 열리게 될 국회 청문회에서 속 시원히 다 말씀하시라"고 촉구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손 의원은 어제 SNS를 통해 본인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의혹 제기에 대해 '내 아버지를 입에 올리지 말라'며 야당 원내대표(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조심하시라'는 겁박도 서슴지 않았다.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와 관련, 손 의원은 지난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나 원내대표를 향해 "무슨 전략인지 또는 열등감인지 말끝마다 '손혜원'을 외치며 계속 떠들어대는 것은 당신 자유지만, 자신 밖에 모르는 당신같은 이기적 정치인이 함부로 입에 올릴 그런 분이 아니다"며 "내 아버지를 당신 입에 올리는 일은 삼가하라"고 맹비난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 15일 이른바 '반민특위' 발언 논란 관련 "반미특위 활동이 나쁘다는 얘기가 아니다"며 "손 의원의 부친의 경우처럼 사실상 해방 이후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한 세력에게까지 독립 유공자 서훈을 주려고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말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 원내대변인은 "손 의원 부친은 조선공산당 활동 이력으로 보훈심사에서 6차례나 탈락했던 인물"이라며 "그런데, 이후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자 손 의원은 당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의원실로 불러 이를 의논했고, 결국 7번째 신청 만에 독립유공자로 선정됐다. 정권실세의 ‘특혜 압박선정’에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또 "'권력을 앞세운 특혜의혹'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는 상황으로, 현재 검찰에서도 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며 "독립유공자의 위상과 명예를 위해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에 요구한다. 손혜원 청문회는 반드시 치러야 할 국회의 의무가 됐다"며 "그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이자, 나라 위해 목숨 바친 국가유공자에 대한 도리이기 때문"이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할 말 많은 손 의원에 대해서도 말 할 기회 정도는 주는 것이 맞지 않겠는가. 손혜원 청문회 개최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