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별장 성접대 의혹' 김학의 부인 "꾹 참고 통곡하며 지내왔다"

서울고검 기자단에 입장문 배포

2019.03.15 11:05
'별장 성접대 의혹' 김학의 부인 "꾹 참고 통곡하며 지내왔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 머니투데이/뉴스1
서울고검 기자단에 입장문 배포…"법적대응할 것"
최순실 관련 보도 역시 "허위사실 악의적 제보" 부인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이른바 '별장 성접대' 의혹 당사자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부인이 "이대로 가만있으면 죽을 것 같았다"며 당시 성접대 동영상 속 여성이라는 A씨가 한 방송인터뷰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 전 차관 부인은 15일 서울고검 기자단에 팩스로 보낸 A4 3쪽 분량 입장문에서 "모든 것을 꾹 참고 속으로 통곡하며 지내왔다"며 "그런 제가 직접 입장문을 기자님들께 제출하게 된 이유는 완전히 허위의 내용으로 (A씨가) 저와 소중한 제 가족을 공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13년 당시 '별정 성접대' 자리에 있었다는 A씨는 전날(14일) KBS 뉴스9에 나와 동영상 속 남성은 김 전 차관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 전 차관 부인이 2017년 말 자신을 찾아와 처음엔 회유하다가 폭언을 했다면서 보복의 두려움을 토로했다.

김 전 차관 부인은 "어제 9시 뉴스의 어느 여성과의 인터뷰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KBS측에 늦게나마 제 입장을 전달해 조치를 기다리고 있다"며 "변호사를 선임해 민형사상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마치 진실인양 포장된 그 여성 제보내용에 절대로 속지 말아달라"며 "언론에서도 가급적 사실확인을 해주고 보도해줄 것을 간절히 호소드린다. 부디 아녀자 호소를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적었다.

자신과 최순실씨가 관련성이 있다는 언론보도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최근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박관천 전 경정을 조사하는 과정에 김 전 차관 인사 배후에 최씨가 있었고, 최씨가 김 전 차관 부인과 모 대학 최고경영자 과정에서 만나 친분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차관 부인은 "아녀자의 짧은 소견에 박관천이란 남성의 거짓말을 밝히는 건 쉬울 것으로 보인다.
그분을 상대로 '어느 최고경영자 과정을 같이 다녔는지' 여부만 확인해도 바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허위사실을 악의적으로 언론사에 제보한, 그 배후가 밝혀지면 바로 법적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30년 동안 공직자 아내로 살아온 제가 오죽하면 이러한 입장문을 제출하겠나. 비난하지 말아달라"며 "부디 소중한 가정을 지키려는 저의 간절한 마음을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김 전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김 전 차관에게 이날 오후 3시 소환조사를 통보했으나 서울동부지검에 그가 출석할지는 미지수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