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68억6400만원' 전국에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을 가진 남자는?

무려 14년째 1위를 지키고있다

2019.03.14 18:03
'68억6400만원' 전국에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을 가진 남자는?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보유세 전년보다 19% 늘어난 7471만원 예상

(서울=뉴스1) 김종윤 기자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소유한 서울 서초구 '트라움하우스 5차'가 전국에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으로 14년째 이름을 올렸다.

국토교통부가 14일 발표한 2019년도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에 따르면 트라움하우스 5차 전용면적 273㎡는 68억6400만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68억5600만원)와 비교해 0.1% 올랐다.

이곳은 서초동 1496-26에 위치한 18가구 규모의 고급 연립주택이다. 대부분 주택이 복층 구조다.

전국 상위 공동주택 10위를 보면 7곳이 강남구에 있다. 나머지는 용산구와 서초구가 각각 2곳, 1곳이다.

2위는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한남더힐(전용면적 244㎡)로 55억6800만원으로 지난해(54억6400만원) 대비 1억400만원 올랐다. 한남더힐은 과거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고자 민감임대로 공급했다. 이후 분양으로 전환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Δ청담동 상지리츠빌카일룸 3차 전용면적 265㎡(53억9200만원) Δ청담동 마크힐스웨스트윙 전용면적 273㎡(53억6800만원) Δ마크힐스이스트윙 전용면적 272㎡(53억4400만원)가 뒤를 이었다.

고가주택을 보유한 만큼 보유세 부담도 크다. 보유세엔 종부세를 비롯해 재산세·지방교육세·농어촌특별세가 포함된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세무팀장에 따르면 만 5년 보유·1주택자로 종부세 장기보유공제 20%를 적용받는다고 가정하면 트라움하우스 5차 집주인은 올해 보유세가 7471만8662원 정도일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해보다 약 19% 늘어난 금액이다. 한남더힐(전용면적 244㎡) 소유자도 올해 보유세는 29% 정도 늘어난 6142만원을 내야 할 것으로 예상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