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탄창 교환하던 중 총알 발사돼.. 1명 종아리 관통상

김 중사는 이 사고로 정강이뼈가 골절됐으며 현재 국군 수도병원으로 옮겨졌다

2019.03.12 13:01
탄창 교환하던 중 총알 발사돼.. 1명 종아리 관통상
© News1 DB
기관총 탄창 교환 중 총알 발사돼…파편 제거 수술 예정

(이천=뉴스1) 김평석 기자,정진욱 기자 = 특전사에서 사격 훈련 중 총기 오발사고가 발생해 부사관 1명이 왼쪽 종아리에 관통상을 입었다.

군 당국에 따르면 12일 오전 9시 28께 경기 이천시 특전사 사격장에서 기동사격을 하던 3여단 특수임무대 소속 신모(24) 중사가 기관단총 탄창을 교한하던 중 총알이 발사돼 같은 부대 김모(28) 중사의 왼쪽 종아리를 관통했다.

김 중사는 이 사고로 정강이뼈가 골절됐으며 현재 국군 수도병원으로 옮겨졌다.


신 중사 등 부대원 43명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부터 영내 원형사격장(실내)에서 신 중사를 선두로 대테러 사격훈련을 하고 있었다.

사고는 신 중사가 3개의 탄창 가운데 마지막 탄창을 교환하던 중 탄알 1발이 발사돼 일어났다.

이날 훈련은 사격장 중앙에 원형 타깃을 두고 2명이 같은 방향으로 이동하며 사격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군수도병원은 김 중사에 대한 골절 접합 및 파편 제거 수술을 진행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