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직장 동료 식사에 독극물 뿌린 남성

한 명은 식물인간, 두 명은..

2019.03.08 16:12
직장 동료 식사에 독극물 뿌린 남성
[사진=자료사진/픽사베이]

회사 동료의 점심식사에 독극물을 뿌려 기소된 57세 독일 남성이 종신형을 선고받았다고 BBC 방송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클라우스 오(Klaus O)라는 가명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사법당국이 위험인물이라 판단했기에 감형은 어려울 것이라고 독일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은 전했다.

그는 지난해 독일 서북부 슐로스 홀트-스튀켄브로크 소재의 한 금속 부품 제조회사에서 동료가 먹을 샌드위치에 정체불명의 흰색 가루를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회사 측은 CCTV 기록을 통해 그가 동료의 도시락에 뭔가를 넣는 장면을 포착하고 신고했다.

조사 결과 그가 뿌린 가루는 아세트산납인 것으로 밝혀졌다.
아세트산납은 독성이 매우 강해 장기 손상을 일으킬 수 있지만 거의 아무 맛이 나지 않는 물질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루가 뿌려진 도시락을 먹은 동료 중 한 명은 식물인간 상태에 빠졌고, 다른 두 명은 신장이 크게 손상됐다.

경찰은 2000년 이후 이 회사에서 근무하다 숨진 21명의 사인이 그와 관련이 있는지도 수사 중이다.

#샌드위치 #독 #종신형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