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미세먼지에 노출될수록 얼굴 주름살 더 생긴다

미세먼지, 모공 뚫고 피부 속으로 침투.. 노화 빨라져

2019.03.06 15:49
미세먼지에 노출될수록 얼굴 주름살 더 생긴다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초미세먼지에 노출될수록 얼굴 피부 주름이 더 생긴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처음으로 확인됐다.

초미세먼지가 모공을 뚫고 들어가 노화를 촉진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게 연구팀의 해석이다.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이종희 교수팀은 '유럽피부과학회지' 최신호에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진은 피부질환이 없는 건강한 자원자 188명을 대상으로 초미세먼지(PM2.5)가 얼굴 피부에 미치는 영향을 14일 동안 매일 관찰했다.

참가자들의 평균 나이 35.8세 (남성 32명, 여성156명)로 이들은 실험 참여 당시 아무런 피부질환 없이 건강한 상태였다.

그 결과 초미세먼지 노출이 누적될수록 주름 지수가 커져 노화가 빨라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초미세먼지가 모공을 뚫고 피부 속으로 침투하면서 과량의 활성산소를 생성함으로써 점진적인 피부 노화를 부추기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매일매일의 초미세먼지 침착이 건강한 사람에게도 잔주름 등의 피부 노화를 촉진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초미세먼지 노출에 따른 피부 노화 예방을 위해서는 귀가 후 반드시 이중세안을 해야 한다고 이 교수는 조언했다.

#건강 #미세먼지 #최악 #피부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